광고
광고

이언주 국회의원, 투명한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해 관련법 개정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4:46]

이언주 국회의원, 투명한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해 관련법 개정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9/04/15 [14:46]
    국회


[케이에스피뉴스] 이언주의원은 2018년 기준으로 한국의 세계 기부지수는 60위로 기부 문화가 매우 저조하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어 관련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선의의 목적으로 자신의 돈이나 재산을 대가 없이 내놓는 기부자들에게 막대한 세금을 부과해 착한 기부자들까지 기부하기 주저하게 되는 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개인 기부가 활성화되지 못한 이유로 기부 받는 단체의 투명성 의문이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공익법인 투명성 제고와 기부 활성화를 위한 회계기준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므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행법에서는 공익법인에 주식을 출연했을 때 5%, 성실공익법인 20% 증여세 비과세 한도인데, 과거 180억을 기부했던 황필상 씨는 140억의 세금폭탄이 부과되면서 현행법을 개정해야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 재산을 기부했는데 세금 체납자로 만드는 정책은 바뀌어야 하며, 기부 활성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해결 방법을 찾고 그 대책을 수립하고자 국회의원, 학자, 외부 전문가와 함께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법 개정 토론회”를 개최해 부의 세습이나 조세회피 방법으로 기부가 악용되는 문제를 개선하고 한국의 성숙한 기부 문화 틀을 만들고 이달 4월 25일에 예정된 국회토론회를 거처 입법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