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평택해양경찰서, 인천 소령도 근해 어선 1명 사망·1명 실종 수색 중

20일 저녁 8시 10분쯤 작업 중 닻줄 끊어지며 중국인 선원 2명 덮쳐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4/21 [08:01]

평택해양경찰서, 인천 소령도 근해 어선 1명 사망·1명 실종 수색 중

20일 저녁 8시 10분쯤 작업 중 닻줄 끊어지며 중국인 선원 2명 덮쳐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9/04/21 [08:01]

 

평택해양경찰서는 20일 저녁 810분쯤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 소령도 북서쪽 약 6.4해리(11.8킬로미터) 해상에서 작업 중이던 65톤급 어선 D호에서 작업 종료 후 닻을 올리던 중 닻줄이 끊어지면서, 선원 1명이 부상을 입은 뒤 병원 이송 후 사망하고, 또 다른 선원 1명은 바다로 추락 실종되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실종자: 00(, 선원, 중국인, 30)

병원 이송 사망자: 00(, 선원, 중국인, 44)

사고 어선 : D(65, 근해자망, 인천 선적, 승선원 13)

 

평택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842분쯤 사고 신고를 접수하고, 오후 910분쯤 현장에 도착하여 부상한 선원 주모(, 중국인, 44)씨를 응급처치한 후 충남 서산시내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주모씨는 의식, 호흡, 맥박이 없는 상태로 의사로부터 사망 판정을 받았다.

 

평택해경과 인천해경은 닻줄에 맞아 바다로 빠져 실종된 려모(, 중국인, 30)씨를 찾기 위해 경비함정, 해군함정, 민간어선 등 12척을 동원하여 인근 해상에 대한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선원들은 20일 오후 작업을 끝내기 위해 닻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하다가 닻줄이 끊어지면서 사망 및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해경은 선장, 선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실종된 중국인 선원 1명을 찾기 위해 사고 부근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