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故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행사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5/22 [18:41]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故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행사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9/05/22 [18:41]

 

 

[케이에스피뉴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후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기념식 및 집담회를 거행했다. 노란빛깔 풍선과 함께 진행된 기념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최현자 사무처장을 비롯해 100여 명의 도의원과 도민 등이 참가했다. 이날 행사는 서거 10주기를 맞은 상황에서 열려 뜻깊은 행사였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도의회 교섭단체로서 기획 추진한 본 행사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추모 기획사진전’과 함께 구성됐다.

 

기념식은 10주기 기념 노무현 재단 기획제작 추모 동영상 시청, 염종현 대표의원의 추모사로 이어졌고, 참여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위원장을 역임한 이민원 광주대학교 교수의 “노무현의 지방분권, 균병발전 정신” 강연과 노정렬 경기도 홍보대사의 사회로 토크쇼 방식의 집담회가 이어졌다.

 

집담회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이 깊었던 도의원들이 참여했다. 문경희, 심민자, 남운선, 최만식 4명의 의원들은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한 여성인권정책에서부터 자치분권, 참여정신, 탈권위주의 정치, 남북협력 등 다양한 주제들을 진솔하게 나누었다.

 

토론자였던 문경희 의원은 “노무현정부 정책 중 여성정책의 내실화가 특별히 기억된다”라며 여성가족부 확대 신설, 호주제 폐지, 성매매특별법 제정, 성인지 예산 신설 등을 예로 들었다.

 

추모사에서 염종현 대표의원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잊혀 지지 않고 그립다”라고 소회를 밝히고, “노무현 대통령의 그 가르침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유훈대로 ‘역사의 진전에 대한 확신과 용기’를 가지고 우리 삶을 스스로 결정해 나가는 주체의식으로 싸워왔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기념행사는 지방분권을 강조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을 되새기는 행사로 전국 광역지방의회 최초로 열린 추모행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