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운천 의원, 유은혜 부총리에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당부

국회 교육위원회···자사고 폐지 관련 전체회의 개최해 유은혜 부총리, 김승환 전북교육감 등 5개 교육청 상대로 현안보고 실시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16:32]

정운천 의원, 유은혜 부총리에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당부

국회 교육위원회···자사고 폐지 관련 전체회의 개최해 유은혜 부총리, 김승환 전북교육감 등 5개 교육청 상대로 현안보고 실시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9/06/26 [16:32]
    정운천 의원, 국회 교육위원회 현안보고 전 유은혜 부총리 면담

[케이에스피뉴스]국회 정운천 의원은 26일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유은혜 부총리와 면담을 갖고, 상산고등학교 자사고 재지정 취소와 관련해 전북교육청의 독단적이고 부당한 평가에 대해 합리적인 결정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운천 의원은 “형평성과 공정성을 무시한 채 강행된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에 대한 최종 결정 권한이 교육부에 있는 만큼, 유은혜 부총리가 공정하게 평가해 부동의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교육청의 운영 평가 기준과 방식, 적법성 등을 면밀하게 살피고, 정해진 절차와 법적 근거에 따라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자사고 취소 결정 동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오늘 정운천 의원과 유은혜 부총리의 면담은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시작 전에 즉석에서 이뤄졌으며, 회의에 참석한 김승환 전북교육감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정운천 의원은 교육위원회 위원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안보고 회의를 끝까지 지켜봤다.

한편, 정운천 의원은 현재 동료의원들을 상대로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 동의 절차를 밟고 있으며 현재까지 80명 넘게 동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의 요구서는 7월 초 유은혜 부총리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