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립수목원, 이창복 교수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김창석 환경전문기 | 기사입력 2019/06/28 [09:32]

국립수목원, 이창복 교수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김창석 환경전문기 | 입력 : 2019/06/28 [09:32]

 

[케이에스피뉴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지난 27일 우리나라 식물분류학의 대표 석학이신 故 수우(樹友) 이창복 교수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창복 교수(1919~2003)는 수원의 고등농림학교(현 서울대 농생대)와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수학한 후, 서울대학교 교수·한국식물분류학회장, 문화공보부 문화재위원 등을 역임하고, 우리나라 식물분류학과 수목학 분야에 남다른 업적을 남겼다.

 

1960년 후반 3∼4명의 교수들과 함께 한국 식물분류학의 발전을 위한 학회를 창립하고, 수목원 조성을 통해 식물 교류와 현지 외 보전 필요성을 대외적으로 알려, 국내 수목원과 표본관 설립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또한, 조선수목(1947)·한국수목도감(1966)·야생식용식물도감(1969)·약용식물도감(1971) 및 초자원도감(1973) 등 다수의 도감을 집필했다. 이후, 세밀한 선화와 컬러사진을 함께 수록하여 발간한 원색 대한식물도감(2006)은 수많은 식물학, 생태학, 생물학 및 관련 응용학문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표본관에는 이창복 교수 유족들이 기증한 식물표본과 고문헌 등 한국 식물사의 귀중한 자료 6천여 점이 보관되어 있다. 책임운영기관 국립수목원 이유미 원장은 “이창복 교수님은 해방 이후 우리나라 현대 식물분류학의 학문적 정립에 선도적 역할을 담당했다”라며, “국립수목원에 소장되어 있는 기준표본과 고문헌 자료들은 국내․외 식물분류학 연구의 중요한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