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혜선 의원,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소 증설 현장 방문

지난 17일 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들과의 간담회 개최, 환경오염·증설절차 문제제기에 따른 후속조치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6:36]

추혜선 의원,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소 증설 현장 방문

지난 17일 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들과의 간담회 개최, 환경오염·증설절차 문제제기에 따른 후속조치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9/07/19 [16:36]
    GS파워(주) 안양열병합발전소 방문

[케이에스피뉴스]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이 18일 오후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소를 찾아 증설 공사현장을 점검하고 유해물질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촉구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안양 도심 한 가운데 있는 GS파워안양열병합발전소 증축에 따라 제기된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를 검증하기 위해 이뤄졌다.

추혜선 의원은 “발전소의 증설은 사업의 효율성과 수익성이 아닌 주민들이 건강하고 깨끗한 환경·생태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는 기본권을 중심에 놓고 살펴야 한다”며 “오늘 현장방문을 시작으로 유해물질의 배출 가능성과 발전소 증설 과정의 절차적 타당성을 철저히 검증해 안양시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지난 17일 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GS파워 증설의 문제점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이성우 귀인동 GS파워비상대책위원회 위원는 “미세먼지가 국가재난에 포함될 만큼 대기환경 오염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발전소 증축에 따른 유해물질 측정절차가 허술하고 사업 증축의 목적 역시 민간 기업의 수익성에 초점이 맞춰져있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GS파워는 법적 기준에 따라 환경 유해물질은 물론, 증설 절차에서도 어떠한 문제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실제 주민들은 아직도 불안에 떨고 있다”며 “법에 명시된 기준을 넘어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철저히 살피고 제도적으로 미비한 부분이 있다면 입법을 통해 안양시민들을 유해물질로부터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