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정조대왕 능행차 화성구간 전면 취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0/04 [16:55]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정조대왕 능행차 화성구간 전면 취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0/04 [16:55]

[케이에스피뉴스] 화성시문화재단은 5일부터 6일까지 개최예정이었던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화성구간을 취소한다. 경기도, 서울시, 수원시, 화성시가 공동 개최 예정이었던 ‘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화성구간은 정부 및 경기도의 아프라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 의지에 동참하며 취소를 결정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부스 및 시설물 설치가 진행됐고, 축제 개최가 4일 남은 상황에서 예산의 막대한 손실이 예상되지만 국내 축산 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선제적인 결단이 필요해 빠르게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화성시문화재단 관계자는 “2019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와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에 많은 성원과 관심을 보여주신 시민단체와 관계자에게 감사하며, 올해의 아쉬움을 채워 내년에 더욱 발전된 축제로 찾아뵐 것을 약속한다라며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빠른 시간 내 진화돼 축산농가의 근심이 덜어지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화성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