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0/09 [13:10]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0/09 [13:10]

 

[케이에스피뉴스]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은 지난 8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수원요양보호사협회와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수원지회가 참석한 가운데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방안 모색에 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인해 돌봄서비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지만 아직도 열악한 요양보호사의 처우개선 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 복지수당 추진위원회 김영범 위원장은 보건복지부에서 시행 중인 근속장려금도 근무여건을 반영하지 않아 대부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처우개선수당과 경력수당, 이동수당 등이 신설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토론회에는 현직 요양보호사들도 참석해 현장의 열악한 사정을 알렸다.

 

한 요양보호사는 돌봄 외에도 다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일을 하고 있는데, 이런 노동 강도가 최저임금을 받아야하는 정도인지 의문이다. 근무환경 개선과 함께 복지수당 신설되기를 희망한다라고 호소했다.

 

이미영 수원요양보호사협회장은 서울시에서는 장기요양요원 표준인건비 기준을 개발해 보급 중이며, 요양보호사 직무교육기관을 지정하고 장기요양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수원시도 요양보호사들의 처우개선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토론회를 통해 요양보호사의 복지수준과 지위향상 요구사항이 수렴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요양보호사들의 근무여건상 오늘처럼 함께 자리할 기회도 많지 않은데, 토론회에 참석해 함께 첫걸음을 해주신 것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