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기열 부의장 “청년의 꿈이 대한민국 미래…서울 거주 청년‘3포’없도록 도울 것”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서울시 2020 청년출발지원 정책 발표 환영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0/23 [16:30]

박기열 부의장 “청년의 꿈이 대한민국 미래…서울 거주 청년‘3포’없도록 도울 것”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서울시 2020 청년출발지원 정책 발표 환영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0/23 [16:30]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케이에스피뉴스=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열 부의장이 23일 오전 11시 서울시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열린 ‘서울시 2020 청년출발지원 정책발표 타운홀미팅’에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타운홀미팅은 2020년 서울시 청년출발지원 정책 발표 기자회견 및 간담회를 위해 마련됐다. 청년의 사회출발 지원과 불평등문제 완화에 대한 대책, 출발 참여 성장 대화 4개의 키워드로 대표되는 내년도 사업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박기열 부의장은 “꿈을 꾸지 못하고 이리저리 현실에 치여 사회로 첫 발을 내딛는 것조차 어려워하고 있는 청년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행사에는 박기열 부의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함께 참석해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청년 지원에 대한 정책과 사업에 뜻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청년수당 확대와 청년 월세지원 등 3년 간 약 4,300억 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구직활동 도움을 위해 생애 1회 지원되는 ‘청년수당’은 3,300억원을 10만명에게 지원하고, 높은 주거비로 고통받는 청년 1인가구에 월 20만 원의 월세를 최대 10개월 간 지원하는 ‘청년 월세지원’도 새롭게 시작한다. 또한 청년 당사자부터 청소년, 중장년, 노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를 가동해 청년 불평등과 관련된 다양한 의제를 놓고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기열 부의장은 축사를 통해 “요즘 많은 우리 청년들이 학비나 생활비 마련 등 눈앞의 현실에 아등바등하느라 새 시작을 위한 출발선에 서는 것조차 힘든 것 같아 안타깝다”며 “청년들 또한 상대적으로 사회적 약자의 위치에 있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지원 정책과 사업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청년들의 꿈을 꾸고 언젠가 이룰 수 있어야 대한민국이 바로 설 수 있다 생각하기에 청년들의 꿈을 항상 응원하고 도울 것”이라며 “서울시의회 부의장으로서 동료의원들과의 협의를 통해 청년 관련 예산이 모두 잘 반영돼 서울시 거주 청년들만큼은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하는 이른바 ‘3포’하지 않을 수 있도록 서울시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