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발생주의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0/01/27 [12:38]

(칼럼)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발생주의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0/01/27 [12:38]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0일 국내에서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관련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본부장은 환자를 완벽하게 격리하고 치료하라며 이 같이 주문했다. 이어 환자의 이동 및 접촉경로, 접촉자 등에 대한 추적조사 등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감염병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할 것을 당부했다. 정해진 매뉴얼을 철저히 이행하며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필요한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방역 진행상황 등 관련 정보를 국민에게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이 없도록 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중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 발생을 확인,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 바이러스(corona virus)는 그 형태가 태양의 바깥쪽 층인 코로나와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바이러스는 1937년 닭에서 최초로 발견되었고, 조류뿐만 아니라 소, , 돼지, 사람 등을 감염시킬 수 있다.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 및 소화기 질환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로 위험성이 높지 않다.

 

다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종인 사스-코로나 바이러스(SARS-CoV)SARS(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2003년 발생한 SARS로 인해 전세계 약 800명 정도가 사망에 이르렀다. 또한, 메르스-코로나 바이러스(MERS-CoV)에 의해 발병하는 메르스는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중동 지역에서 주로 발생하였으나 2015년 우리나라에서 186명이 감염되고 38명이 사망한 바 있다. 이와 같은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인한 질병에 대해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일 오전에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

 

따라서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인천공항검역소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시 입국자 검역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를 검역조사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로 확정한 환자는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으로, 입국 하루전인 18일 발병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다.

 

이 확진환자는 우한시 전통시장(화난 해산물시장 포함) 방문력이나 확진환자 및 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으로, 검역단계에서 확인되어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항공기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현재 조사 중이며,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리고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유관부처와 지자체, 의료계와 민간전문가 등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전제했다. 이와 함께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및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 중이다.

 

아울러 시·도는 시도 방역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고, 설날 연휴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물론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국민들에게는 중국 현지에서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할 것과 감염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할 것, 호흡기 유증상자(발열, 호흡곤란 등)와의 접촉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우리나라 입국시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 숨가쁨 등)이 있을 경우 검역관에게 신고하는 등 검역조사에 협조해야 한다.

 

또한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문진 및 중국 우한시 입국자 명단 통보(DUR)로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는 등 선별진료를 철저히 하고,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 강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이다. 물론 국내는 현재 인플루엔자 유행으로 인해 호흡기증상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모든 국민들께서는 손씻기와 기침예절, 호흡기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 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전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