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라북도, 글로벌 체험 중국연수생 ‘우한 폐렴’ 확산 긴급 귀국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1/27 [13:01]

전라북도, 글로벌 체험 중국연수생 ‘우한 폐렴’ 확산 긴급 귀국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1/27 [13:01]

[케이에스피뉴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인재육성재단은 중국 우한 폐렴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2019년도 겨울학기 글로벌 체험연수를 떠난 외국연수생 중 중국 연수생 50여 명을 27(한국시각 오후 14:30 인천공항 도착 예정) 귀국 조치했다.

 

이번 연수생들은 20191222일부터 202021일까지 초등학생 40, 중학생 15명이 6주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에서 어학수업 및 문화체험 연수를 진행하던 중이었으며, 후베이성의 우한시에서 발생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가 심각해 전북도와 인재육성재단은 연수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방침에 따라 긴급 귀국 조치를 시행했다.

 

현지에서는 연수생 전원 독감 전수조사와 인재육성재단에서 직접 현지점검, 일일 보고 등을 통해 지속적인 위생 및 건강관리로 안전하게 연수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인해 현지 환자 및 사망자가 급증함에 따라 127일 항공편 등을 긴급 마련하여 인천공항을 통해 안전하게 귀국했다.

 

귀국 후 연수생들은 부모와 함께 안전하게 귀가했으며 이후 잠복기에 따른 감기증상 등 이상이 있을시 1339에 연락을 통한 사후 대응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인재육성재단은 지난 1월초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폐렴 발생으로 중국 당국에서 감염환자를 관리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재단 담당자가 곧바로 현지로 나가 학교 관계자 등과 연수생의 안전관리에 대해 협의 및 상태를 확인했으며 연수업체와 인솔교사들을 통해 연수생 전원에 대한 독감 전수조사를 실시, 병원에서 감염유무 결과 이상없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전북도와 인재육성재단은 이번 긴급 귀국조치로 연수를 마치지 못한 아쉬움이 있지만 연수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글로벌 연수 시스템 운영상 진행된 사항으로 귀국 이후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북인재육성재단의 글로벌 체험연수는 2007년부터 미국, 캐나다, 중국 등 수 개국의 나라를 대상으로 6주간의 어학 프로그램, 4주간의 단기연수, 대학생 그룹과제 연수, 저소득층 대상 영어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9270명의 초··대학생을 중심으로 추진해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전라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