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 연수구, 송도동 거주 여의도 건설현장 근무 40대 확진자 판정

접촉자로 관리 중 여의도성모병원 검체 검사 가족 등 접촉자 3명 격리조치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2/29 [09:52]

인천 연수구, 송도동 거주 여의도 건설현장 근무 40대 확진자 판정

접촉자로 관리 중 여의도성모병원 검체 검사 가족 등 접촉자 3명 격리조치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2/29 [09:52]

[케이에스피뉴스]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 거주하며 건설사 여의도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 A씨(48)가 여의도성모병원 검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 확진자는 주중에는 주로 여의도 건설현장 숙소에서 지내고 주말에만 자가용으로 이동해 송도동 자택에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1일 밤부터 몸살에 이어 22일 발열 증세를 보였고 영등포구 보건소로부터 접촉자로 관리되며, 영등포 사원 숙소에서 자가 격리된 상태였다. 확진자는 영등포구 보건소 주관으로 국가지정치료 병상에 입원 예정이며, 확진자의 아내와 자녀 2명은 자가격리 중으로 접촉자의 검체 채취를 완료했다.

 

한편 인천 연수구는 확진자의 송도동 주소지 등 이동 동선에 대한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접촉자 이동동선 파악과 함께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한 주민 홍보를 강화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연수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