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주광역시,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현장접수 시작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5/17 [15:08]

광주광역시,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현장접수 시작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5/17 [15:08]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및 신용·체크카드 연계 은행 방문 신청

초기 혼잡 피하기 위해 마스크 5부제와 같은 요일제 방식

기부 신청도 가능…카드사 온라인 신청은 16일부터 5부제 해제

 


[케이에스피뉴스] 가구당 4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지원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18일부터 동 행정복지센터와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현장접수를 시작한다.
광주광역시는 18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을 선불형 광주상생카드로 수령할 세대의 경우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가능하며,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 방식으로 수령할 세대 중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에도 카드사 연계 은행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신청할 경우 세대주 외에 세대원 등 대리인도 가능하며 위임장과 대리인 신분증, 관계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과 초기 혼잡을 피하기 위해 세대주 출생년도를 기준으로 마스크 5부제와 같은 요일제 방식이 적용된다. 광주상생카드는 10, 20, 40, 50만 원 권 등 4가지 권종으로 지급되며, 지역상품권의 특성상 무기명으로 지급되기 때문에 연말정산, 분실재발급, 사용내역조회 등을 원할 경우 반드시 사용자 등록을 해야 한다.

 

사용자 등록은 광주은행 인터넷뱅킹·모바일앱, 영업점을 통해 가능하며, 기명등록 후 분실했을 경우에는 광주은행 콜센터나 영업점을 통해 신고하면 재발급 받을 수 있다. 카드사 연계 은행을 방문해 신청할 경우 세대주 본인이 ‘본인 명의’ 카드로만 신청할 수 있다. 역시 요일제가 적용되고 2일 이후 해당 카드에 지원금이 충전된다.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은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유흥·사행업소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광주광역시 전역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8월31일까지 기한 내 사용해야 하며 사용되지 않는 금액은 회수된다.

 

신청자가 원하는 경우 기부신청도 가능하다. 기부금액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수령할 경우는 만원 단위로 신청할 수 있고 광주상생카드로 수령할 경우는 권종별 제한이 있어 10만 원 단위로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 재원으로 고용안정과 직업능력 개발 사업 등에 사용되고 연말정산 시 15%의 세액공제 혜택도 제공한다.

 

한편, 광주광역시는 광주상생카드를 신청한 경우 가급적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즉시 지급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으나 광주은행의 상생카드 제작 납품이 다소 지연되고 있어 카드 수량 부족 등 부득이한 경우 수령 일시를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궁금한 사항은 빛고을콜센터 및 긴급재난지원금 전담콜센터 문의하면 된다.

 

류미수 광주광역시 사회복지과장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하기 위해 시와 자치구에서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행정복지센터에 많은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릴 경우 큰 혼잡이 우려되므로 16일부터 5부제가 해제된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신청을 적극 권장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주광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