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동해해양경찰서, 해상공사 동원선박 안전·해양오염 예방 관계자 정담회 개최

김하영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5/23 [07:36]

동해해양경찰서, 해상공사 동원선박 안전·해양오염 예방 관계자 정담회 개최

김하영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5/23 [07:36]


[케이에스피뉴스] 동해해양경찰서 지난 21일 동해해경 3층 소회의실에서 관내 대규모 해상공사(총 13개소 140여척 5월 현재) 진행에 따라 증가하는 해상작업선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해상공사 관계자 정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해경, 동해해수청,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해양환경공단(KOEM) 등 4개 기관과 시공사 등 10개 업체에서 참석하여 2019년 해상공사 동원선박 안전 및 오염사고 사례, 노후선박 안전관리 및 오염물질 관리, 공사 현장별 자체 해양사고 예방 및 초동대응력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전년도 동해서 관내에는 160여척의 공사선박이 동원됐으며, 선박노후 파손, 동해안 해역특성 미숙지로 인한 해난사고 등 총 5건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1980ℓ의 기름이 해양에 유출된바 있다.

 

동해해경 권오성 서장은 “해상작업선 안전을 위해서는 선체 안전관리와 더불어 기상정보를 수시로 파악하여 기상악화 대비 선제적 피항을 진행하는 등 해양공사 관계자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밝히면서, “민관협력체계를 바탕으로 해양사고 예방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