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골목상권 상인회 249개소 방역물품 지원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9/17 [20:09]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골목상권 상인회 249개소 방역물품 지원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9/17 [20:09]

경기도 골목상권 조직화지원 사업비 2억 원 투입, 상인회 당 충전용 분무기 2, 소독액 28개 지원

 


[케이에스피뉴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하 경상원)17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상인들을 위해 경기도 골목상권 상인회 249개소에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로 밤 9시까지로 제한됐던 음식점 등 심야 영업이 재개되면서 상점을 찾아오는 손님들과 상인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2020년 경기도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중 신규조직된 상인회 99개소, 성장지원 상인회 150개소에 상인회별 충전식 분무기 2, 살균 소독액(1L) 28개를 지원한다.

 

이번 방역물품 지원 이외에도 경기도와 경상원은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을 통해 공동마케팅, 시설환경개선 지원, 비대면(PC 및 모바일) 경영교육, 스마트스튜디오 운영 등을 통해 비대면 경제에 골목상권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 경기도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세부 지원내용 중 회의비를 활용해 상인회 공동으로 사용할 체온계, 마스크, 투명아크릴 분리대, 소독제, 마스크 스트랩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금 사용 제한을 완화했다.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경기도 골목상권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확산 방지에 동참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수용 아주대 아리단길 상인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로 그나마 숨통은 트였지만 여전히 너무 힘든 상황이라며 자체 방역을 통해 손님들이 코로나19 걱정 없이 찾아 올 수 있는 골목상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