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고] 안전하고 즐거운 화재안전 추석연휴를 위하여!

케이에스피뉴스 | 기사입력 2020/09/22 [20:34]

[기고] 안전하고 즐거운 화재안전 추석연휴를 위하여!

케이에스피뉴스 | 입력 : 2020/09/22 [20:34]


무안소방서 무안
119안전센터장 소방경 신오복

 

최근에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화재로 우리나라 5분의 1에 면적을 태우며 많은 인명피해와 환경오염을 야기하고 있고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도 화재가 29천여 건으로 브라질 정부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으며, 그리스는 최대 난민캠프 수용시설에 대형화재가 발생하여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세계가 화재로 인한 피해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금 우리도 화재에 대한 대비가 어느 정도 되어있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민족 대명절,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 추석 명절 전후로 이런저런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데, 특히 코로나19 확산세로 가족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명절 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주택화재 발생에 따른 위험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2018, 5년간 추석 연휴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491건으로, 추석 전날(35)과 추석 당일(36)에 평소(31)보다 많이 발생하여 통계적으로 추석시즌이 화재위험성이 높다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평소보다 불조심에 더 신경 쓰고 주택에 화재경보기나 소화기가 없다면 이번 기회에 구비해보는 것은 어떨까! 주택용 기초소방시설만 있어도 화재 초기에 화재 진압에 나서거나 화재 경보음을 통해 충분히 탈출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확보하여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아파트를 제외한 모든 주택에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소화기는 화재 발생 시 가장 빨리 대응할 수 있는 수단으로 기 화재에는 소방차 1대 이상의 효과가 있다.

 

하지만 오랜기간 동안 방치 및 관리 미흡으로 실제 사용 시에 작동이 안되는 경우가 많아 소화기 관리 유지 및 점검 방법을 알아두면 좋다. 첫 번째, 지시압력계 바늘이 초록색 범위에 있는지 확인하여 바늘이 왼쪽에 있다면 교체를 해야 하고 오른쪽에 있다면 점검업체에 맡기거나 교체하는 것이 좋다. 과압력 상태로 출고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꼭 확인! 두 번째, 소화기 내부의 약제가 굳지 않도록 한 달에 한 번 위, 아래로 흔들어 미세한 분말의 움직임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소화기를 뒤집어 귀를 대보았을 때 약제가 흐르는 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소화액이 굳어 필요시 사용을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소화기 수명은 10년이라는 것을 알고 교체해야 한다.

 

세 번째로 안전핀이 제 위치에 있는지 확인하고 안전핀을 당겼을 때 정상적으로 빠지는지 확인, 부식이나 여러 이유로 안전핀이 뽑히지 않는다면 이 또한 사용이 어려우면 한 번씩 확인해 봐야 한다. 마지막으로 사용한 폐소화기 처리는 폐기물봉투를 구입하여 처리하면 된다. 코로나로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은 요즘 아주 작은 것부터 세심한 주의를 하며 화재로부터 자유로운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연휴를 보내길 바래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