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권영희 의원,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

민·관·학 영역 전문가들 참석한 토론회 통해 모여 서울시 주도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 논의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9/24 [17:04]

권영희 의원,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

민·관·학 영역 전문가들 참석한 토론회 통해 모여 서울시 주도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 논의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9/24 [17:04]

권영희 의원,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


[케이에스피뉴스=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권영희 의원은 9월 23일에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남북 문화·체육·관광 포럼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본 토론회는 ‘서울시 남북 문화·체육·관광 교류 포럼’ 대표 권영희 시의원의 주관으로 진행된 토론회는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과 기획경제위원회 채인묵 위원장의 축사로 시작됐다.

토론회는 이민규 부연구위원의 발제와 강영식 회장, 황방열 단장, 이성우 연구위원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정태 운영위원장, 유용, 장인홍, 김혜련, 김달호, 권순선, 임종국, 전병주, 이호대, 김태호, 이성배 시의원이 참석해 서울시의 남북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함께 열띤 논의를 벌였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민규 부연구위원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도시간 외교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 역시 경색된 남북관계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서는 북한과의 교류에 관심 있는 해외 도시의 정책실무자 및 의회와의 공공외교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황방열 단장, 강영식 회장, 이성우 연구위원은 앞으로 서울시가 남북교류협력 추진 민간단체들과 함께 북한 교류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고 민·관·학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남북교류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연계와 지원 역할을 해줄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

권영희 의원은 “오늘 토론회에서 외교적 측면, 경제·문화·인도적 협력 차원 등 남북교류협력에 대해 다각도로 생각해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오늘의 토론회가 한 번으로 끝나지 않고 남북 교류의 작은 기회라도 모색하는 창구가 되길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또한, “남북관계 경색이 장기화되며 마주하는 현실이 답답하기도 하나, 오늘과 같이 민·관·학계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대어 지속적 논의를 이어간다면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모색할 것”이라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