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19 검체요원들 격려

21일 227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만안구청 현장검사장 방문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10/21 [16:41]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19 검체요원들 격려

21일 227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만안구청 현장검사장 방문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10/21 [16:41]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19 검체요원들 격려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최대호 안양시장이 21일 관내 요양시설 관계자에 대한 코로나19 선별검사가 진행 중인 만안구청을 방문해 검체요원들을 격려했다.

만안구청 선별검사장 운영은 최근 부산에 있는 한 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 양성반응자가 집단 발생, 전국 요양시설의 전 방위적 선별조사 실시에 따라 이뤄졌다.

현장을 방문한 최 시장은 검사소를 일일이 둘러보며 검체요원과 선제적 검사인력 지원에 나선 병원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시는 21일부터 23일까지 관내 모든 요양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들에 대해 전수조사에 돌입한다.

대상은 만안구가 59개소에 2천327명으로 앞서 밝힌 바와 같이 만안구청사 마당에서 조사가 실시된다.

26개소에 1천5명이 대상인 동안구는 직접 방문 또는 보건소 검사로 진행되고 있다.

최 시장은 sns를 통해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검사가 진행됨을 알리며 대상자들은 반드시 검사를 받고 개인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20일과 21일 이틀 사이 안양에서는 고령의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특히 227번 확진자가 나온 주간보호센터는 어르신 58명과 종사자 21명이 이용해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시는 확진자가 발생한 해당 주간보호센터와 자택을 긴급히 방역하고 병상을 확보했다.

또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투입하는 등 만반의 조치를 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