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산시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 설치돼야”…경기남부청에 요청

최근 국정감사 통해 경기남부청 피해자보호추진위 필요성 제기…피해자 보호 및 지원 관련 전문적인 기구 있어야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10/27 [09:06]

안산시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 설치돼야”…경기남부청에 요청

최근 국정감사 통해 경기남부청 피해자보호추진위 필요성 제기…피해자 보호 및 지원 관련 전문적인 기구 있어야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10/27 [09:06]

안산시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 설치돼야”…경기남부청에 요청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안산시는 안산지역을 관할하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범죄 피해자 보호 및 지원정책을 추진하는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 설치를 요청했다.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는 피해자 보호 및 지원 관련 중요정책에 대한 심의 및 지원정책 추진과 이를 위한 필요 사항 처리 등을 담당하는 기구다.

27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를 관할하는 경기남부청에 범죄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의 설치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는 최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경기남부청에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가 설치돼 있지 않은 점과 설립을 위한 검토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는 범죄예방 및 여성청소년 관련 부서 민간위원 등 위원장을 포함해 15명 이내로 구성되며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위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다.

시는 오는 12월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시민들의 불안감 및 피해자 지원에 대한 필요성이 커진 데 따라 안산시를 관할하는 경기남부청에도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의 설치를 요청하게 됐다.

이를 통해 시는 피해자 및 피해자 가족 등에 대한 경기남부청 차원의 실질적 보호 및 지원정책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성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방범CCTV 확충 및 무도실무관급 순찰인력 채용 등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에 건의한 ‘성폭력 Zero 시범도시’ 운영을 위해 내년 1월1일부터 관련 TF부서를 운영하는 등 시 차원의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잔혹한 성범죄자의 출소를 앞두고 피해자 및 피해자 가족에 대한 적극적인 도움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과 함께 많은 시민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문적인 지원 업무를 할 수 있는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며 “안산시의 요청이 실현되길 바라며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사안은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