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창군, 다음달 11일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 선포식 연다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10/27 [10:08]

고창군, 다음달 11일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 선포식 연다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10/27 [10:08]

고창군청


[케이에스피뉴스=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전북 고창군이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와 안전관리를 의무화하는 선포식을 연다. 전국 최초 사례다.

27일 고창군에 따르면 오는 11월11일 제22회 고창군 농업인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 및 안전관리 선포식’을 연다.

이번 선포식은 사회적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는 GMO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군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선포식은 축하영상 상영, GMO콩 터뜨리기 등의 퍼포먼스와 마을이장단의 GMO재배 금지 서명서 전달, 유기상 고창군수의 토종종자 전달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날로 심각해지는 토종 작물의 퇴화와 계속되는 GMO식품의 안전성 논란에 대한 행정과 지역농민들의 선제적 대응 체계 구축의 초석이 될 전망이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해 2월 전북 지자체 중 최초로 ‘토종농산물 보존·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지속가능한 농업발전과 건강한 먹을거리 생산에 힘써오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전국 최초로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 금지 및 가공·유통·소비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전지역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고창군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군민들의 건강한 생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군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군민의 건강한 생활을 향상 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