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정부혁신 공공데이터 발굴 활용한 프로젝트

케이에스피뉴스 | 기사입력 2020/07/26 [21:17]

[사설] 정부혁신 공공데이터 발굴 활용한 프로젝트

케이에스피뉴스 | 입력 : 2020/07/26 [21:17]

정부가 최초 온라인 해커톤으로 아이디어로 사회재난 극복한다는 전제로24~25일 정부혁신제안 끝장 개발대회개최로 공공데이터 활용한 프로젝트 발굴에 정부가 24일부터 이틀 동안 공공데이터로 사회재난을 극복하는 3회 정부혁신제안 끝장 개발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정부 최초의 온라인 해커톤으로, 해커톤이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정해진 기간 동안 참여자가 쉼 없이 아이디어를 도출한 후 이를 토대로 관련 모델을 완성하는 행사이기도 하다.

 

행정안전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이 해커톤의 우리말로 끝장 개발대회를 권고함에 따라 이번 대회를 3회 정부혁신제안 끝장 개발대회로 명명해 25일까지 개최한바 있다. 이재영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앞으로 정부는 사회재난 등 긴급한 상황에서 국민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적극 반영하여 함께 극복할 수 있는 국민과 공동생산의 네트워크를 구축해나갈 것이며, 이번 제3회 정부혁신 끝장 개발대회가 디지털 뉴딜의 발걸음에 힘이 되길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의 슬로건은 공공데이터, Do It Yourself! 당신의 아이디어로 극복하는 사회재난으로, 국민 참여를 통해 사회재난 시기에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극복할 수 있는 솔루션 및 프로젝트를 발굴한다. 특히 정부 최초로 추진하는 끝장 개발대회 온라인 행사인 만큼 참가신청과 아이디어 발굴, 프로젝트의 정의 및 팀 소통, 솔루션 제작 및 제안의 모든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본 대회를 통해 대기오염 측정정보, 코로나19 대응 관련 사회적 기업 리스트 등 286건의 공공데이터를 공개하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소독업체 정보와 인구이동 데이터 등 2건의 공공데이터를 최초로 개방한다.

 

또한 대회의 전 과정과 운영은 데이터 과학자 및 다양한 시민들이 모여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정부가 해결하지 못하는 공공의 문제를 풀어내는 시빅 해커로 구성된 국민기획단과 행안부의 협력으로 진행한다. 코로나19로 대규모 집단의 대면 행사가 어려워짐에 따라 국민기획단은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동안 전 세계에서 열리는 온라인 해커톤 트렌드를 주목해 한국형 온라인 해커톤을 제안해 추진하게 된 것이다. 아울러 이번 대회는 반짝이는 아이디어만 있으면 참여할 수 있는 아이디어톤과 앱·데이터 시각화 등의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메이커톤 두 종목으로 펼쳐지는데, 메이커톤에는 205명이나 참여해 국내 해커톤 대회 중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되었다.

 

이에 따라 참가자들은 해커톤 열흘 전인 지난 13일부터 SNS를 통해 소통하며 아이디어를 키워가고 있는데, 참가자의 75%20대 대학생으로 정부혁신의 국민 참여방식에 청년들의 지지가 엿보였고 있다. 또한 참가자들은 무박 2일간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하는 세미나, 멘토링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고 결과물 제작에 실질적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이번 끝장개발대회의 개막식은 기존의 형식적인 의전행사를 탈피해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하는데, 코로나 19로 인한 공공데이터의 기회와 새로운 도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는 게 하나의 과제이기도 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