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함양군, 코로나19 예방 위해 공직자 솔선수범 적극 강조

27일 특별 대책회의 갖고 모임·행사 전면 취소, 타 지역 출퇴근 제한·출장 금지 등 요청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11/27 [16:46]

함양군, 코로나19 예방 위해 공직자 솔선수범 적극 강조

27일 특별 대책회의 갖고 모임·행사 전면 취소, 타 지역 출퇴근 제한·출장 금지 등 요청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11/27 [16:46]

함양군, 코로나19 예방 위해 공직자 솔선수범 적극 강조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함양군이 인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자 긴급회의를 통해 지역 내 관할 시설에서 코로나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서장 이하 모든 직원들이 책임감을 갖고 솔선해 업무를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군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 서춘수 함양군수 주재 전 담당관·과·소장 및 읍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예방 특별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지역 내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서 군수는 “현재는 코로나19가 게릴라식으로 어디에서 발생할지 모르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공직자 스스로 앞장서 연말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해 민간 영역으로 파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때”고 전했다.

특히 “만에 하나 관리하는 시설 및 부서 직원들이 수칙을 어기고 확진될 경우 부서장의 책임을 묻는 등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열심히 일하고 고생하고 있지만 그 만큼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를 통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은 행정에서의 자체 행사 및 교육, 연수, 모임 등을 전면 금지하고 기관단체 등의 각종 행사 및 모임 등을 최대한 자제를 요청했다.

또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인근 시군 거주 출퇴근 공직자에 대한 출퇴근 제한조치, 타지 출장 및 출타 금지, 부득이한 경우 출타 시 자체 자가 격리 및 통보 등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공공부문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사실상 2단계 이상 수준으로 강화해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원천 차단해 나가기로 했다.

서 군수는 “인근 지역에서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경계지역 주민에 대한 철저한 홍보가 필요하다”며 “전 읍면 마을 담당직원은 코로나19 행동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최대 강조사항으로 “감기 등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코로나19 검사부터 받고 3~4일간 자가격리를 요청한다”며 “현재의 상황은 엄중한 시기이므로 연말까지 모든 소모임, 행사는 없다는 생각으로 유관기관 및 군민 모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