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도권기상청, 28~29일 태풍급 강풍과 함께 급변하는 날씨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1/01/28 [08:01]

수도권기상청, 28~29일 태풍급 강풍과 함께 급변하는 날씨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1/01/28 [08:01]

28일 낮 많은 눈 28~29일 최대순간풍속 시속 90km 이상, 해상 최고 5m 이상 높은 물결

시설물 파손 및 낙하물 유의, 해상 선박 사전 대피

28일 수도권 눈 또는 비, 경기내륙 중심 많은 눈, 빙판길 조심

경기동부 3~8cm, 그 밖의 수도권(경기동부 제외) 1~5cm 가량 적설

28일 오후~30일 오전 수도권 강추위, 강풍으로 체감온도 더 낮아

수도권 아침 최저기온 -10℃ 이하

 

 

[케이에스피뉴스] 수도권기상청은 28일 낮~29일에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선별진료소 등 야외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강한 추위와 함께 28일 낮에 많은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며, 이에 대한 대비도 함께 강조했다.

 

[기압계 전망]

수도권기상청은 28~29일에 강풍과 강수를 동반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고, 그 뒤를 따라 서쪽의 고기압이 빠르게 접근하면서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와 날씨가 급변할 것으로 전망했다.

 

28일 낮 동안 강수 구름대를 동반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면서 수도권에 눈(인천·경기서해안 눈 또는 비)이 내리겠다. 특히, 28일 낮부터 서쪽에서 빠르게 접근하는 고기압에 의해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차가 커지면서 북쪽의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겠고, 이 영향으로 수도권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낮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강풍과 풍랑 전망]

28일 아침에 서해 도서지역을 시작으로, 낮부터는 수도권에 매우 강한 바람(시속 25~65km, 초속 7~18m)이 불면서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다며, 29일까지도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인천·경기서해안과 도서지역에서는 순간적으로 시속 90km(초속 25m)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70km(초속 20m) 이상의 돌풍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인천·경기서해안에 위치한 영종대교, 인천대교, 서해대교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눈 또는 비가 내리겠으니 차량 운행 시 차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하여 추돌사고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28일 새벽에 서해중부먼바다를 시작으로 강한 바람으로 인해 물결이 2~6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전망했다. 서해중부해상에서 낮은 구름대에 의해 가시거리도 좋지 않은 가운데, 29일까지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서해중부먼바다는 최고 5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인천·경기앞바다에서도 높은 물결과 함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정박 중인 소형 선박도 선박 간의 충돌로 파손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수도권기상청 예보관은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항공기와 해상 선박의 운항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수 전망]

28일은 낮 동안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에 동반된 구름대가 빠르게 통과하면서 수도권에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28일 오전에 서쪽지역부터 눈 또는 비가 내리기 시작해 낮에는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눈으로 확대되겠고, 찬 공기가 유입되기 시작하는 낮에는 내리던 강수가 눈으로 내리면서 강도가 강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이후 찬 공기가 눈 구름대를 남동쪽으로 빠르게 밀어내면서 오후에는 대부분 지역의 눈이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아 시작부터 강수형태가 눈으로 내리는 경기동부를 중심으로는 최대 8cm 가량의 눈이 쌓이면서 경기동부와 인근지역에는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내리던 눈 또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리면서 1~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 눈 또는 비가 내리는 동안 천둥·번개가 발생하는 곳(육상·해상 모두 포함)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수도권기상청은 오후부터 급격히 떨어지는 기온에 의해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퇴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강수의 가장 큰 불확실성은 강수형태(눈과 비의 경계)를 결정짓는 지상의 기온이라며, 1~2℃의 미세한 차이에도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시점이나 적설이 달라질 수 있고, 같은 지역 내에서도 고도와 지형에 따라 적설에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수도권기상청은 지상 및 대기 하부(700~800m 상공)의 기온 변화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서쪽으로부터 구름대가 다가오는 28일 새벽부터는 1~2시간 간격으로 보다 정확한 강수의 형태와 시작 시점에 대한 내용을 담은 기상정보를 발표하겠다며, 최신의 기상 정보에 각별히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추위 전망]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기 시작해 30일 오전까지 매우 추울 것으로 전망했다. 29~30일은 수도권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10℃ 이하로 내려가는 등 28일에 비해 5~10℃가량 크게 떨어져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기상청 예보관은 “최근 기온이 평년보다 5~10℃ 가량 높게 유지되면서 비교적 온화했던 상태에서 기온이 평년보다 5℃ 가량 낮은 상태로 급격히 낮아지는 만큼 체감하는 추위가 더욱 강하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하는 것은 물론,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가 실제 기온보다 10℃ 가량 더 낮아지는 만큼 야외 업무 종사자는 보온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을 권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