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26일 첫날 전국에서 동시 코로나 예방접종 시작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1/02/27 [14:13]

[칼럼] 26일 첫날 전국에서 동시 코로나 예방접종 시작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1/02/27 [14:13]

 

방역당국은 26일 오전 9시 코로나 예방접종 시작으로 첫날 전국서 5266명 맞았고, 요양병원·시설 접종 동의율 93.7%, 환자 치료 의료진은 95.8% 동의하면서 방역당국 집단면역 형성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 요청하는 것을 전제로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26일 오전 9시부터 전국에서 동시 시작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추진단은 코로나19 예방접종계획을 기반으로 백신의 공급량 확정 등 변동사항을 반영하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서 매월 시행계획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에 접종되는 백신은 식약처의 3중의 검증절차를 거쳐서 허가되었거나 WHO에서 안정성과 유효성에 대한 검증을 거쳐서 사용승인된 백신이라고 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접종을 받고 있는 백신이라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서 접종순서에 해당하시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요양병원 1657곳과 노인요양시설 등 4156곳의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중 289000명이 접종에 동의했고 동의율은 93.7%로 나타났다. 또 감염병 전담병원과 거점 전담병원, 중증환자 치료병상 운영 병원 등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 143곳과 35곳의 생활치료센터 근무 의료진 중에 55000명이 접종에 동의해 동의율은 95.8% 수준이다. 백신 예방접종은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의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27일부터는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이날 중증환자가 많이 방문하는 고위험 의료기관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은 3월 초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예방접종과 관련한 2월과 3월 시행계획 일정에 따라 코로나19 예방접종 관리시스템을 통해 접종대상자 등록과 동의 절차 등을 진행했다. 아울러 고위험 의료기관 및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의 대상자 등록과 확정 절차는 2월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접종대상자 등록 현황과 동의율은 확정 이후에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추진단은 등록된 대상자들에 대한 원활한 접종 시행을 위해 백신과 대상자의 특성에 따라 맞춤형 유통 접종 절차를 마련했다. 이런 절차에 따르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제공되며 3월 중 1차 접종까지 완료 될 예정이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사의 위탁 생산을 맡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된 백신은 이천의 물류센터에서 접종 기관별로 배분량에 맞게 재포장돼 25일부터 4일간 접종 현장으로 배송된다.

 

물론 첫 날인 25일은 냉장 유통차량 총 56대에 16300도스가 전국 보건소 257곳과 요양병원 292곳에 오전 550분부터 배송이 시작됐고, 28일까지 보건소 258곳과 요양병원 1657곳으로 배송을 완료할 예정이다. 요양병원은 물류센터에서 개별 요양병원으로 직접 배송되고, 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에 대한 백신은 우선 보건소로 배송돼 보관됐다가 보건소에서 백신을 가지고 시설로 방문하거나 대상자가 보건소에 내원해 접종을 진행하게 된다. 백신을 수령한 요양병원은 이후 5일 이내에 접종을 완료하게 되며, 노인요양시설은 보건소와 합의된 일정에 따라서 3월 중 1차 접종을 완료한다.

 

또한 접종 첫 날인 26일에는 전국 213개 요양시설 5266명의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하며, 25일 백신을 배송받은 292개 요양병원도 자체 접종계획에 따라서 5일 내에 접종을 진행하게 된다. 또한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는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러티를 통해 도입된 화이자 백신이 제공되며 이들에 대한 접종은 320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국제백신공급기구를 통해 도입된 화이자 백신은 국내에 도입된 즉시 공항에서 5개의 예방접종센터로 1차 배송되며, 38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자체 접종기관 82곳으로 배송된다.

 

아울러 1주 차에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이 진행되고 권역과 지역예방접종센터 의료진에 대한 참관과 교육을 제공한다. 2주 차에는 권역예방접종센터로 확대해 접종이 시행되며 해당 권역 내 자체 접종 의료기관의 의료진 등에 대한 참관 교육도 병행한다. 27일에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이 예방접종을 받을 예정으로 총 접종 인원은 300명이다. 이후에는 자체 접종 의료기관에 백신을 배송해 백신의 보관기간 내에 의료기관별 계획에 따라서 접종을 진행하는데, 고위험 의료기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에 대한 접종은 3월 초 대상 기관으로 백신을 배송해 3월 중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칼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