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가상공간 원격협업 국산화

제조공정 디지털화 가속… 한기대와 XR인력육성 협약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1/03/09 [07:35]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가상공간 원격협업 국산화

제조공정 디지털화 가속… 한기대와 XR인력육성 협약

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1/03/09 [07:35]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가상공간 원격협업 국산화


[케이에스피뉴스=김창석 기자 kspa@kspnews.com] 충남도와 아산시가 후원하는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외국 솔루션에 의존해왔던 ‘가상공간 원격협업 3D아바타 활용기술’ 국산화에 성공해 국내 제조공정 디지털전환 가속화가 기대된다.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LINC+사업단은 8일 원격 가상공간에서 ‘디지털전환 및 가상융합기술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진흥원이 지난해 지역 가상증강현실업체인 디지포레를 지원해 개발한 원격협업 플랫폼 ‘XR EVENT STUDIO’를 활용한 것으로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비대면 가상융합기술이 적용됐다.

코로나19로 대면회의가 어려운 상황에서 그동안의 화면과 음성만을 이용한 화상회의 또는 교육에서 벗어나 실제 크기의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제품의 상호작용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된다.

진흥원은 한기대와 협업해 산업현장에서 3D아바타 가상현실 기술을 전문 인력양성을 위한 교육에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실제 올해부터 충남 지역의 자동차 분야의 재직자 및 구직자 직무교육에 이 기술이 적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