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북농기원, 여름철 인삼 고온 피해 예방 당부!

충북농기원, 고온기 폭염대비 인삼밭 관리요령 제시

김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9:31]

충북농기원, 여름철 인삼 고온 피해 예방 당부!

충북농기원, 고온기 폭염대비 인삼밭 관리요령 제시

김다영 기자 | 입력 : 2021/06/10 [19:31]

충북농기원, 여름철 인삼 고온 피해 예방 당부!


[케이에스피뉴스=김다영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올해 여름철 폭염을 예상해 인삼 고온 피해에 미리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인삼은 생육적온이 20℃ 내외인 대표적인 저온성 작물로, 30℃ 이상 고온 건조한 날씨가 5~7일 이상 지속되거나 32℃ 이상 폭염이 2~3일 지속될 경우 고온 피해가 발생한다.

인삼은 고온 피해가 발생하면 가장자리 전체가 회갈색으로 서서히 마르면서 결국 식물체 전체가 말라 죽게 된다. 연령이 어린 인삼일수록 피해가 더 크게 나타난다.

고온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여름철 고온기 인삼밭 관리에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

먼저 개량형 울타리를 설치하고 온도가 오르기 전 측면 차광망을 걷어 통풍이 원활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해가림시설 내 15~20칸(27~36m)마다 중간통로를 설치해 온도 상승을 억제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토양이 건조하면, 토양 내 수분이 감소하고 염류 농도가 높아져 수분흡수가 불량해 염류에 의한 2차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두둑이나 고랑에 충분히 물을 줘 토양 내 수분과 온도를 유지해 염류가 쌓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효율적인 물 공급을 위해서 점적관수 시설을 설치하는 것도 좋다.

최재선 충북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최근 지구 온난화와 여름철 폭염으로 매년 인삼 고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라며,
“초기 인삼밭 조성 시 예정지 관리부터 철저히 준비해 묘삼 정식 후 차광 시설보강과 적기 관수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