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부산시, ‘글로벌 데이터센터 유치’ 탄력

부산시, 원아시아 데이터센터 내년 1분기 착공.... 데이터센터 센터 유치 활성화 추진

홍주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1:58]

부산시, ‘글로벌 데이터센터 유치’ 탄력

부산시, 원아시아 데이터센터 내년 1분기 착공.... 데이터센터 센터 유치 활성화 추진

홍주성 기자 | 입력 : 2021/06/17 [11:58]


[케이에스피뉴스=홍주성 기자] 부산시가 4차산업 기술의 첨단 인프라가 될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유치한다.

부산시는 6월 17일 10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홍콩 데이터센터 전문기업 원아시아 네트워크(대표 찰스 리)와 함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최성민 원아시아 한국대표,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박준우 부산도시공사 사장 직무대행,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했으며, 찰스 리 원아시아 대표는 홍콩 본사에서 화상연결을 통해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번 협약(MOU) 체결로 원아시아 네트워크는 미음산단 내 25,000여㎡ 면적에 하이퍼 스케일 데이터센터 및 교육센터를 건립하여 운영하게 되며, 이를 위해 5년간 6억달러(한화 6,600억원) 투자하고 지역 상생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4차산업 기술의 첨단 인프라 구축의 핵심이 될 데이터센터는 내년 하반기까지 건축 설계를 마무리 한 뒤 내년 1분기 착공 예정이며, 2024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면 데이터센터 서버관리 인력 등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데이터센터 설계·운영과 클라우드 교육을 통해 지역 IT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원아시아 네트워크는 2009년 설립되었으며 데이터센터를 위한 인프라 및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현재 홍콩, 싱가포르, 상해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본, 태국 등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데이터센터의 사업 규모 및 준공시점에 맞춰 안정적인 전력공급 관련 협의 등 행정적인 지원을 하고 있으며, 데이터센터 유치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생산유발효과 8,493 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3,815 억원 ▲ 직간접 고용 등 일자리 창출효과 9,254명 등을 예상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와 교육센터가 함께 유치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며, “산학협력을 통해 센터 완공 시점에는 우리 지역의 우수한 인재가 양성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으며, 글로벌 데이터센터 추가유치를 위해 데이터센터 운영 친화적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