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규모 세계 3위 성장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1/06/22 [04:48]

[칼럼]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규모 세계 3위 성장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1/06/22 [04:48]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화장품 무역흑자 첫 7조 돌파함에 따라 수출규모는 82877억원 수출은 세계 3위로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 생산 20.5% 오름에 따라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16.1% 증가해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처음으로 7조 원을 돌파했다. 수출규모는 757210만 달러를 기록해 1위 프랑스와 2위 미국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하며 9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규모는 82877억 원으로 성장했고, 생산실적은 151618억 원으로 2019년 대비 6.8% 감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는 앞으로도 우수한 국산 화장품이 생산·수출될 수 있도록 스마트한 규제로 혁신성장을 이끌고,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의장국 수행으로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등 화장품 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화장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무역수지 7조 원 돌파 수출규모 세계 3, 수출시장 다변화, 화장품 영업자 증가,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 생산 증가 등이다.

 

먼저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2012년 처음으로 1006억 원 규모로 흑자를 기록한 이래 꾸준히 증가, 201961503억 원(527421만 달러)에 이어 지난해에는 792억 원(64400만 달러)을 돌파하며 성장 중이다. 특히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 규모 4486528만 달러 중 14.3%를 차지하면서 그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한 수출액 규모로 보면 화장품 75억 달러는 가전 70억 달러와 휴대폰 41억 달러, 의약품 72억 달러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해 주요 국가의 수출실적은 대부분 전년 대비 감소한 반면 우리나라는 전년 대비 16.1% 증가해 프랑스 1481268만 달러, 미국 881160만 달러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는 2017년에 494464만 달러(55898억 원) 규모의 화장품 수출로 세계 4위를 달성한 후, 세계경제의 불황 속에서도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 3년 만에 세계 3위를 기록해 화장품 G3국가로 도약한 것이다. 이와 함께 화장품 수출국도 2019137개국에서 지난해 160개국으로 늘어나는 등 세계 각지로 다변화되었는데,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인 중국 수출액은 38714달러(41669억 원)50.3%를 차지했다.

 

이어 러시아 연방, 카자흐스탄, 일본, 영국, 캐나다, 미국 등 국가로의 수출액도 증가해 북방 지역과 주요 경제 선진국으로의 수출 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화장품 영업자도 동반 증가했다지난해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수는 전년 대비 25.9% 늘었고 화장품 제조업체수도 39.8% 증가했다. 또한 제조시설이 아닌 판매장에서 즉석으로 혼합·소분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맞춤형화장품판매업이 지난해 3월 세계 최초로 시행됨에 따라 지난해 총 112개 맞춤형화장품판매업체가 신고됐다. 또한 화장품 생산실적은 151618억 원으로 2019162633억 원에 비해 6.8% 감소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제품 유형별로 증감이 엇갈렸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씻기가 강조되는 등 생활 위생 인식의 제고로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류는 전년 대비 20.5% 증가했으나,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색조 화장용 제품류 생산은 전년 대비 21.5% 감소했다. 한편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류 생산은 전년 대비 20.5% 늘었지만 색조 화장용 제품류 생산은 전년 대비 21.5% 감소했고, 눈화장용 제품류는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인 셈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칼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