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복지부, 이용자협의체에서 공공임상교수제도입을 위한 연구, 의과학자 양성방안 등 설명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16차 회의 개최

홍주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7/15 [21:11]

복지부, 이용자협의체에서 공공임상교수제도입을 위한 연구, 의과학자 양성방안 등 설명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16차 회의 개최

홍주성 기자 | 입력 : 2021/07/15 [21:11]


[케이에스피뉴스=홍주성 기자] 보건복지부는 7월 15일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제16차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에는 보건의료노조(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한국소비자연맹, 한국YWCA연합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등 5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석하여, ▲의과학자 양성 및 지원 방안 ▲공공임상교수제도 도입 방안 연구 소개, ▲신의료기술 평가제도 개선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의과학자 양성·지원 관련하여 참여단체들은 이공계 인력 대상 의학 연구 지원 방안이 병행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며, 양성된 의과학자 인력이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검토도 주문하였다.

신의료기술평가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서는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유망한 기술이 보다 빠르게 도입될 수 있도록 할 필요성은 있으나, 산업적 관점의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반대의견임을 분명히 밝히며 환자 관점에서의 지속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공공임상교수제도 관련 연구에 대해서는 국립대병원의 숙련된 필수의료인력을 활용하여 지방의료원의 의사 인력 부족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순환근무 형태 및 시기 등에 대한 사전검토가 필요하며, 의대 정원 확대 등의 대책과 병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의과학자, 공공의료인력 양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고, 신의료기술평가제도 개선방안 등에 대하여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시민사회단체 의견을 반영한 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