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경기도형 알코올 중독관리 지역사회 정책실행이 관건

케이에스피뉴스 | 기사입력 2021/07/16 [09:39]

[사설] 경기도형 알코올 중독관리 지역사회 정책실행이 관건

케이에스피뉴스 | 입력 : 2021/07/16 [09:39]

경기도는 알코올 중독 폐해 예방 및 관리 정책토론회 개최하고 중독자 관리 인프라 확대에 한목소리에 2000년부터 지역사회 알코올 중독 문제 대응에 도내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지원하는 반면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에 관한 조례제정을 통한 법적 근거 마련하기도 했다. 경기도형 알코올 중독관리 정책 및 실행 모델 개발 노력은 ’19년 경기도 알코올 중독 회복자 서포터즈 출범, 1~3기 양성·활동 중, ’20년 경기도형 알코올 중독관리 시범사업 운영(도시형, 농촌형), ’21) 경기도 알코올 중독 폐해예방 및 관리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러한 지역사회 알코올 중독 문제 대응 방안 모색에 경기도가 경기도 알코올 중독 폐해 예방 및 관리 정책토론회를 열고 인프라 확충 등 알코올 중독관리사업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도는 지난 8일 사전 촬영된 토론회 영상을 15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부족 문제 등을 언급하며 인프라 확충을 강조했다. 유광혁 의원은 알코올 중독자 상담 등을 수행하는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가 도내 31개 시·군 중 8곳만 설치된 점을 지적했다.

 

이인숙 센터장 역시 중독자 재활시설이 단 2곳뿐이라면서 이러한 인프라 부족으로 도내 알코올 사용장애 추정군(성인 인구와 연간 유병률 고려) 38만여명 중 등록관리 인원이 0.6%(2,400여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형 교수는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경기도형 알코올 중독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해 고양시에 도시형 시범사업으로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를 추가 설치하고, 양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 농촌형 시범사업으로 기존 인프라를 활용해 알코올 중독 전담팀을 신설한 점을 예로 들며 일부 지역 정착한 관리 프로그램을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할 것을 당부했다.

 

이해국 교수는 코로나191회 평균 음주량은 감소했지만 홈술등으로 음주 빈도와 새로운 중독자 출현 가능성이 상승했다며 치료 연계 등 지역사회 기반의 대응 전략을 주문했다. 조성환 경기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 의원은 정책토론회에서 논의되는 내용은 알코올 중독자와 회복자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논의된 내용이 정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엄원자 경기도 정신건강과장도 알코올 중독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며, 술을 마시지 않겠다는 생각만으로 극복할 수 없는 문제다.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고, 치료와 회복, 인식개선 정책이 뒷받침돼야 한다

 

물론 토론회에서 나온 고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2015경기도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도민 건강증진에 힘써왔다. 특히 경기도 전체를 관리하는 경기도정신건강복지센터는 2019년부터 경기도 알코올 중독 회복자 서포터즈를 양성해 알코올 중독에서 회복한 당사자들이 다른 알코올 중독자들의 단주와 회복을 돕도록 지원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중독자를 이해하는 회복자를 통해 치료 진입 장벽을 허물고, 동기 부여를 강화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