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경기도 日 반도체장비기업 ‘알박’ 연구개발 센터 유치

케이에스피뉴스 | 기사입력 2021/07/20 [13:20]

[사설] 경기도 日 반도체장비기업 ‘알박’ 연구개발 센터 유치

케이에스피뉴스 | 입력 : 2021/07/20 [13:20]

경기도는 반도체장비기업 알박’ 300억 원 규모 연구개발(R&D)센터 유치에 성남 분당에 일본 알박(ULVAC)의 신규 R&D센터 투자유치에 300억 원으로 80명 신규고용에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장비의 개발설계 및 소프트웨어 개발 등 경기도가 반도체·디스플레이 진공장비 분야에서 세계 최고로 손꼽히는 일본 알박(ULVAC)그룹의 신규 연구개발(R&D)센터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경기도는 지난 15일 알박그룹 계열사인 한국알박의 신규 연구개발(R&D) 설립을 위해 성남 분당에 위치한 글로벌R&D센터 1개층(689)에 대한 입주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진흥과장은 연구개발(R&D)센터 유치는 외투기업의 우수한 기술을 국산화하고 우수인력 채용은 물론, 외투기업과 국내기업의 상생을 도모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외투기업의 연구개발(R&D) 분야 유치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참고로 반도체이란 마법의 돌또는 산업의 쌀이라고 일컬어지고 있는 반도체는 우리 주변에 있는 가전 제품을 비롯하여 컴퓨터, 통신 기기, 우주선, 심지어는 장난감에 이르기까지 온갖 기기나 제품 속에 들어가 놀라운 기능을 수행하여 과학 혁명의 주역을 담당하고 있다.

 

반도체는 온도가 올라갈수록 전기가 잘 통하며, 불순물 원자의 첨가에 의해서 전자적 특성을 조절 할 수 있기 때문에 다방면으로 응용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글로벌R&D센터는 외국첨단기업 R&D센터 유치를 위해 경기도와 성남시가 공동 조성한 공간으로 지하 6, 지상 28층 중에 5개층(23~27)을 도가 소유하고 있다. 그러면서 약 300억 원이 투자될 신규 R&D센터에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의 개발설계 및 소프트웨어 개발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알박은 이미 경기도 외투단지 내에 한국알박, PS테크놀러지 등 6개 공장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어, 도의 외국인투자기업을 위한 우수한 투자환경을 재확인시켰다. 이번 투자는 최근 삼성, SK하이닉스 등 한국 반도체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에 따라 한국알박이 최첨단 설비 개발과 설비 국산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신규 연구개발(R&D)센터 설립을 추진하면서 이뤄졌다. 최근 크게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반도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기도 하다. 한국알박은 이번 연구개발(R&D)센터 설립을 통해 연구원 등 약 80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반도체·디스플레이 진공장비 분야의 우수한 고급인재를 확보할 계획이다.

 

신규 연구개발(R&D)센터 설립으로 한국알박은 국내에서 직접 개발부터 납품까지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고객사 인근에서 연구개발을 하게 되면서 국내 반도체 기술의 발전과 관련 장비의 국산화도 추진한다. 1995년 설립된 한국알박은 경기도에 거점을 두고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장비를 국내 고객사에 납품해왔으나, 최근 일본 본사의 글로벌 연구개발(R&D) 거점 확대 전략에 따라 한국 내에 새로운 R&D센터 설립을 검토해왔다. 이에 도는 판교, 성남 등 연구개발(R&D)센터 입주 가능 지역을 소개하며 여러 차례 현장을 안내하고, 평택 본사를 방문해 상담하는 등 새로운 연구개발(R&D)센터를 도에 유치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며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