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 OECD 국가 중 상위권

케이에스피뉴스 | 기사입력 2021/07/20 [13:22]

[사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 OECD 국가 중 상위권

케이에스피뉴스 | 입력 : 2021/07/20 [13:22]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OECD 국가 중 상위권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임상의사 수 OECD 하위권 ‘OECD 보건통계 20211인당 연간 외래 진료 횟수 가장 많다는 점이다. 보건복지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지난 72일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1’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수준과 현황 등을 분석, 발표했다.

 

노형준 복지부 정책통계담당관은 “OECD 보건통계는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보건의료의 현 수준을 평가하고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것에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제비교 가능한 보건의료 통계의 지속적인 생산과 활용을 위해 OECD와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임상의사란 임상의사의 경우 전문의가 되기 위한 수련 과정이 대표적이다. 이 수련과정은 보건복지부령에 의해 지정된 수련병원 또는 수련기관에서 이루어진다.

 

공식적으로는 가정의학과를 제외한 전공의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그 이전에 1년간의 수련의 과정을 수료하여야 하나, 대부분의 경우 가정의학과도 수련의 과정을 마친 후 전공의 과정을 밟는다. 의사의 경우 가정의학과, 결핵과, 예방의학과 전문의는 3년간의 전공의 과정을 거치며, 그 외의 임상과들은 4년간의 전공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수련의 과정은 임상과를 두루 순환하며 각 과에서 임상적 경험을 쌓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OECD 보건통계는 건강 수준, 건강 위험요인, 보건의료자원, 보건의료이용, 장기요양 등 보건의료 전반의 통계를 담은 데이터베이스(DB).

 

건강수준 및 건강위험요인에서 보듯이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1의 주요 결과에 따르면, 먼저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OECD 국가의 평균 81.0년보다 높은 83.3년으로 OECD 국가 중 상위권에 속했다. 또 회피가능사망률(Aable mortality)2018년 기준으로 인구 10만 명 당 144명을 보이면서 OECD 평균인 199.7명 보다 낮았다.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은 16.4%이며 1인당 연간 주류 소비량은 8.3OECD 평균 수준이고, 만성질환의 주요 원인이 되는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은 15세 이상에서 33.7%로 나타나 OECD 국가 중 두 번째로 낮았다.

 

물론 임상의사는 한의사를 포함해 인구 1000명당 2.5명으로 OECD 국가 중 하위권에 속했고, 간호 인력은 1000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인 9.4명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자기공명영상장치(MRI)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물적 자원의 보유 수준은 OECD 평균보다 높은 편이며, 병원의 병상은 인구 1000명당 12.4개로 OECD 평균 4.4개의 2.8배를 상회했다. 아울러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는 연간 17.2회로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고, 경상의료비는 국내총생산 대비 8.2%OECD 평균 8.8%보다 낮지만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 외에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690.9달러 PPPOECD 평균 532.9달러 PPP보다 높았다. PPP(Purchasing Power Parity)는 각 국의 물가수준을 반영한 구매력평가환율을 말한다.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은 OECD 평균보다 낮다. 하지만 고령화, 노인장기요양제도 강화 등으로 지난 10년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