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영범 농식품부 차관, 폭염 대처 산란계 농장 현장점검

외국인 근로자 등 열사병 예방 및 가축 피해 예방사항 점검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6:38]

박영범 농식품부 차관, 폭염 대처 산란계 농장 현장점검

외국인 근로자 등 열사병 예방 및 가축 피해 예방사항 점검

김정훈 기자 | 입력 : 2021/07/27 [16:38]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7. 27. 오후, 세종시에 소재한 산란계 농장을 방문하여 폭염 대비사항을 점검하였다.

7월 26일 기준, 폭염으로 인한 전국의 가축 폐사 신고는 23만 마리로 역대급 폭염 피해를 안겨준 2018년 피해 대비 2.5% 수준이나, 향후 폭염 지속 시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박 차관은 농장주와 내·외국인 근로자의 건강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을 예방하기 위한 3대 기본수칙(물, 그늘, 휴식)을 꼭 지켜줄 것을 강조하면서,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 등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환풍기 가동, 단열재·차광막 설치, 냉방장치 작동 여부 등 시설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과, 가축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 신선한 물, 비타민 공급, 사료는 소량씩 자주 먹여주는 등 가축 사양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또한, 박 차관은 당분간 폭염일수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므로 정부, 지자체, 농협 등이 가능한 자원과 재원을 투입하여 폭염 예방과 사후 대책을 철저히 추진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정부와 지자체는 피해 예방을 위해 축사시설 개보수, 냉방장치·환풍기 등 시설개선 지원과 현장 기술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피해를 조사하여 재해복구비(가축입식비, 생계지원비 등)와 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여 축산농가 경영안정에 힘써야 함을 강조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