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울주군·한글과컴퓨터 반구대암각화 서체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홍주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7:47]

울주군·한글과컴퓨터 반구대암각화 서체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홍주성 기자 | 입력 : 2021/07/27 [17:47]


[케이에스피뉴스=홍주성 기자] 울주군은 7월 27일 11시 울주군청 은행나무 홀에서 국보 제285호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와 국보 제147호 ‘울주 천전리각석’을 기반으로 한 서체 2종을 개발·배포하기 위해 ㈜한글과컴퓨터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선호 울주군수와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총괄부사장이 참석한 이번 업무 협약은 ▲한컴 울주 반구대암각화체 제작 ▲한컴 울주 천전리각석체 제작 ▲개발 서체의 사용확산 및 홍보 ▲개발 서체의 한컴오피스 탑재를 협의하며 개발과 배포 및 홍보에 대한 협력 내용을 담고 있다.

개발된 서체는 내년 한글과컴퓨터 패치를 통해 한컴오피스에 사용할 수 있게 되며, 한컴오피스 구 버전 사용자들도 ‘한컴 에셋’에서 다운로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올해로 발견 50주년을 맞은 반구대 암각화를 기념하기 위해 (재)울주문화재단이 기획한 대곡천 암각화군 콘텐츠화 사업이 울주군과 한글과컴퓨터의 업무 협약으로 인해 개발뿐 아니라 배포까지 전문성을 가져, 보다 많은 시민들이 서체로 개발된 반구대 암각화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대곡천 암각화군 서체개발을 통해 지난 2월 세계유산 우선 등재 추진대상으로 선정된 반구대 암각화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울주군 이선호 군수는“반구대 암각화를 품은 울주 반구천 일원이 명승으로 지정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알려야 할 시기가 되었으며, 한글과컴퓨터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을 진행하는 (재)울주문화재단은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그림은 단순한 형태의 그림이라기보단 선사시대 커뮤니케이션 도구이다. 쪼기, 새김, 긁기, 갈기 등의 기법으로 제작된 암각화의 특색을 잘 살리면서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가독성 높은 서체를 제작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다.”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을 발표한 반구대 암각화체와 천전리 각석체는 오는 12월 25일 반구대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일을 맞춰 자음과 모음 조합을 완성한 서체와 암각화 문양을 일러스트로 표현한 형태의 딩벳 10여종을 발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