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 “어떤 순간에도 경찰은 국민의 생명·안전 지켜야”

현장 대응능력 및 범죄 피해자 보호 역량 강화 대책 논의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1/11/26 [13:34]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 “어떤 순간에도 경찰은 국민의 생명·안전 지켜야”

현장 대응능력 및 범죄 피해자 보호 역량 강화 대책 논의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1/11/26 [13:34]

▲ 지휘관 회의  © 경기남부경찰청

 

[케이에스피뉴스] 경기남부경찰청은 26일 경기남부경찰청 5층 강당에서 도경찰청 지휘부와 전체 경찰서장들이 참석한 회의를 열고, 현장 대응과 신변보호 등 범죄 피해자 보호 역량 강화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스토킹·데이트 폭력 범죄에 대한 전반적인 대응체계를 점검했고, 이달 24일과 25일 양일에 걸쳐 실시한 스마트워치 활용 신변보호 FTX의 결과를 바탕으로 범죄 피해자 신변보호조치 과정에서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이외에도 연말연시 민생치안, 음주단속 강화, 코로나19 대응 등 당면 현안들이 함께 논의됐다.

 

김 청장은 이날 지휘관 회의에서 어떤 순간에도 경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 “경찰이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지 업무 전반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한, 최근 문제가 됐던 경찰의 현장 대응과 관련해서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해 평소 교육과 훈련을 강화하고, 수시로 장비를 점검하고 충분한 보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특히, “여성·아동 등 사회적 약자, 또는 반복 신고 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세심한 진단과 관리를 당부하고, 끝으로 현장 경찰관들에게 당당한 법집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문적인 업무능력을 배양하고 자신감 있는 일처리를 당부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1125일부터 오는 121일까지 기능별, 경찰서별로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한 현장 직원과의 토론의 장을 마련하여 여론을 수렴하고 정책개선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남부경찰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