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세종충남대병원, 직무발명 첫 기술이전 계약 체결 성과

ICT센서 기반 장례문화 디지털화 공동 기술개발 추진

김다영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2/01/20 [17:01]

세종충남대병원, 직무발명 첫 기술이전 계약 체결 성과

ICT센서 기반 장례문화 디지털화 공동 기술개발 추진

김다영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2/01/20 [17:01]

세종충남대병원, 직무발명 첫 기술이전 계약 체결


[케이에스피뉴스=김다영 기자 kspa@kspnews.com] 세종충남대병원이 개원 이후 직무발명에 의한 첫 기술이전 계약 성과를 올렸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원장 나용길)은 1월 20일(목) 4층 대회의실에서 매그파이소프트주식회사(대표이사 김형기)와 기술이전 계약 및 업무협약을 하고 ICT센서 기반 장례문화 디지털화를 위한 공동 기술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나용길 원장과 김형기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 기관의 주요 보직자가 참석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종충남대병원 미래의학연구원 사업화지원팀(팀장 박찬석)과 매그파이소프트주식회사는 장례문화 디지털화, 장례식장 종합관리 ERP시스템, ICT센서 기반 능동형 고인발인시스템, 모바일 기반 장례용품 유통시스템 등의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과 상용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지식재산권도 함께 출원할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모든 산업분야에 디지털화가 적용되면서 장례식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고 있다.

더욱이 장례식장에서 고인이 바뀌고 장례비용이 부풀려져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시점에서 장례문화의 디지털화는 이같은 문제 해결과 새로운 틈새시장 개척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기존 장례문화의 고비용, 비효율 틀에서 벗어나 ICT 기술을 접목한 장례문화 시스템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나용길 원장은 “세종충남대병원 개원 이후 첫 기술이전 계약 체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디지털 장례문화 선도를 위해 양 기관이 긴밀한 협력 연구로 큰 성과를 거두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기 대표이사는 “세종충남대병원과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을 통해 ICT,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 장례문화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