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선제적 대응강화.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2/07/07 [15:37]

[칼럼]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선제적 대응강화.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2/07/07 [15:37]

 

경기도는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원스톱 진료체계 구축, 취약시설 관리 강화는 물론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선제적(先制的) 대응강화에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 1284개소 지정 운영으로 감염병(感染病) 취약시설 관리 강화를 위해 4개 분야 11개 과제 추진으로 재유행 수준에 따른 단계별 신속대응시스템 가동 및 감염병 대응 인프라 확충이 관건이다. 경기도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코로나19 검사·진료·처방을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원스톱(One-Stop) 진료기관(診療機關)’을 지속 확보하고, 감염병 취약시설 현장점검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류영철 京畿道 보건건강국장은 현재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새로운 변이인 BA.5 검출률이 높아지고 있고, 면역력 약화와 여름철 활동량 증가로 하반기 재유행이 예상된다. 그러면서 아직 코로나19가 끝난 것이 아닌 만큼 재유행에 대비해 대응체계(對應體系)를 정비하고, 고위험군 관리를 강화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 아울러 경기도는 지난달 22일 국내 원숭이두창 감염증 환자 발생에 따라 경기도와 48개 보건소에 방역대책반을 구성했다. 이어 현재 도와 시·군 간 24시간 공동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분당서울대병원을 원숭이두창 전담병원(專擔病院)으로 지정하고 전담병상 2병상을 확보·운영하고 있다고 전제했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는 지난 61천 명 미만까지 내려갔다가 지난 65174명을 기록하는 등 다시 증가세다. 도는 거리두기 없는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재유행도 우려하고 있다. 따라서 경기도는 원스톱 진료시스템확보 및 감염병 취약시설 관리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을 지속적 추가 확보한다.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이란 진단검사, 대면 및 비대면 진료, 먹는 치료제(治療劑) 처방 등이 일괄적으로 가능한 곳을 말한다. 원스톱 진료기관이 많아질수록 확진자가 증가하더라도 일반의료체계 내에서 안정적 치료를 기대할 수 있다.

 

물론 현재 도내 2810호흡기환자(呼吸器患者) 진료센터’(과거 호흡기 전담 클리닉, 호흡기 진료 지정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등) 가운데 1284개소를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지정했다. 호흡기환자 진료센터와 원스톱 진료기관 현황은 다음,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 또는 코로나19 누리집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는 감염취약시설(感染脆弱施設)에 대한 방역관리와 현장 대응강화를 위해 지난 67감염취약시설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4개 분야 11개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따라서 4개 분야는 취약시설 대응체계 구성, 집단감염 예방 관리 강화, 신속 대응시스템 구축, 전문교육(專門敎育) 등을 통한 관리역량 강화다. 4개 분야 실천을 위한 11개 과제 주요 내용을 보면 도는 52447명 규모의 경기도-보건소-시설 간 합동 전담팀을 구성해 집단 확진자 발생 시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팀별 의사 1명과 간호사 1명 이상으로 구성된 기동 전담팀 69팀도 운영하며 요양시설(療養施設) 등에서 현장 대면 진료로 확진자의 중증화 및 사망을 방지한다.

 

이외에도 100병상 이상 요양·정신병원 대상 감염관리실 설치 등 감염관리 현장점검, 예방 접종률 제고 및 선제 검사 모니터링, 요양시설 등 방역물품 사전 비축·대응, 감염취약시설 관리자·종사자 대상 감염관리(感染管理) 교육 및 현장 컨설팅 실시 등도 있다. 도는 재유행 수준에 따라 위기 단계별(3단계)로 보건 인력과 행정인력 동원계획도 준비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과 사망자 수 등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주간위험도가 매우 낮음~중간일 때는 신속대응체계 1단계(도 대응 인력 질병정책과, 보건의료과, 감염병관리지원단), ‘높음일 때는 2단계(도 대응 인력 보건건강국 전체), ‘매우 높음일 때는 3단계(도 대응 인력 도 전체)로 가동한다.

 

그런가 하면 신속대응체계(迅速對應體系) 단계별로 전담병상 확보, 생활치료시설 지정, 보건소와 의료기관 중심으로 3T(검사 Test, 역학추적 Trace, 격리·치료 Treatment)도 신속히 실시한다. 장기적(長期的)으로는 분당서울대병원에 예정된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을 2027년까지 완공하는 등 감염병 의료 대응 인프라를 지속적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올여름을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시점으로 보고 있다. 예방접종(豫防接種)과 감염으로 획득한 면역력의 지속 기간은 통상 3~6개월인데, 오미크론 대유행 시기 감염됐던 환자들의 면역력이 곧 떨어지면서 방역조치(防疫措置) 해제 후 맞이하는 여름 휴가철이 겹치기 때문이다.

 

아울러 지난 6일 중대본 발표에 따르면 국내 3차 접종 완료자 100명당 26.8명이 돌파감염(突破感染)으로 추정되고, 재감염 비율도 61주 차 1.22%에서 64주 차 2.96%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스텔스오미크론으로 불린 ‘BA.2’보다 전파속도가 35.1% 빠른 새로운 변이 ‘BA.5’는 전주 대비 16.6%가 증가한 24.1%가 검출되는 등 국내 전파 위험성(危險性)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